역사문제연구소

활동
  • 강좌
  • 역사문제연구소는 다양한 주제와 열린 토론 속에서 전문연구자와 일반 시민이 함께 역사를 고민할 수 있는 강좌를 마련합니다. 창립 이래 연구소는 진보적 학문연구의 성과를 널리 알리기 위한 활동을 벌여왔으며, 연구작업이 역사연구자의 전유물이 아니라 우리 모두가 공유해야 하는 것이라는 차원에서 대중활동에 주력해 왔습니다.

    1987년 9월 ‘한국사교실’을 시작으로, 역사문제연구소의 강좌는 당대의 사회적 쟁점에 대응하는 주제로 많은 이들의 관심을 모았습니다. ‘한국사교실’은 온라인 교류가 없던 시절부터 역사인식의 대중화와 민주화를 위한 중요한 창구로 기능했습니다. 강연을 토대로 한 단행본이 기획 출판되기도 하였으며, 참가자들은 ‘바른 역사인식과 실천을 위한 모임(바실모)’과 같은 모임을 결성, 매주 공부모임을 진행하며 활동하기도 했습니다.

    역사문제연구소의 강좌는 매해 새로운 주제와 기획으로 마련되며, 다양한 세대의 연구자 및 시민들이 함께 호흡하는 것을 목표로 합니다. 또한 역사 강좌를 필요로 하는 곳에 찾아가 함께 강좌를 기획하고 진행하기도 합니다. 언제든 여러분의 제안과 참여를 기다립니다.

  • 역사기행
  • 역사문제연구소는 근현대 역사의 현장을 직접 체험하며 현재적 의미를 살피는 역사기행 프로그램을 정기적으로 실시합니다. 강화도 답사에서 시작된 역사문제연구소의 ‘역사기행’은 다양한 방식과 주제로, 다양한 문제의식을 지닌 연구자들과 함께 진행되어 왔습니다.

    역사기행은 새로운 차원에서 역사적 공간을 바라보고, 나아가 공간에 얽힌 ‘역사’의 의미를 물으며, 그 시공간을 채워 온 사람들의 삶을 살펴보려 합니다. 함께 걸어갈 여러분을 기다립니다.

  • 토론마당
  • 역사문제연구소에서는 매년 2∼4 차례 비정기적으로 토론마당을 열어 역사학과 인접 학문 분야의 주요 쟁점을 논의하는 장을 마련하고 있습니다.

    토론마당은 단지 아카데미즘 안에서만 전개되는 토론을 지양하고 학술적인 쟁점과 논의들과 현실 사회와의 고리를 마련할 수 있는 가교가 되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토론마당에 역사 연구자만이 아니라 시민 여러분들께서 적극적으로 참여를 하시기를 기대합니다.

  • 특별기획
  • 역사문제연구소는 2013년 정전 60주년 특별기획 “역사, 평화를 이야기하다”를 시작으로, 특별주제 아래 세미나, 영화상영회, 역사기행, 토론회 등 다양한 행사를 진행하는 연속기획사업을 진행했습니다. 보다 다양한 방식으로, 보다 많은 이들과 역사를 고민하며 네트워크를 구축하고자 합니다.

    2014년에는 베트남 파병 50주년 행사 “베트남 전쟁, 다양한 경계 넘기”를, 2015년에는 해방70주년 연속기획 “해방”을 진행했습니다. 2017년에는 연속기획 “혁명”이 진행됩니다.

  • 기획모임
  • 역사문제연구소는 다양한 영역에서 나타나는 문제를 우리 역사와 현실 속에서 회원 여러분과 함께 인식하고 고민해보고자 하며, 이를 위한 여러 형태의 모임을 기획하고 지원합니다.

    모임은 역사연구자들과 시민들이 함께 만나고 공부하고 토론하는 장입니다. 책과 영화도 함께 보고, 대화도 나누며 사람들을 알아가는 모임의 자리는 모든 분에게 열려 있습니다.

제45회 토론마당: '정치적 올바름'과 혐오 사이에 낀 ‘민주시민’의 역사인식

페이지 정보

작성일2017-10-26 조회수 : 2,067

본문

6f9ac0229fb7639c9d5d2ca5e1b8fc49_1508990275_9373.jpg
 

 

45 역사문제연구소 토론마당

 

<'정치적 올바름' 혐오 사이에  ‘민주시민’의 역사인식>


 

발표 : 정무용(역사문제연구소)

토론 : 최은혜(인문학협동조합), 이혜인(성균관대학교)

사회 : 김수향(역사문제연구소)

 

일시 : 2017 11 8 수요일 오후 7

장소 : 역사문제연구소 5 관지헌 (제기동역 1 출구도보 3)

 

*기획취지

2016 가을부터 시작된 ‘촛불’ 정국이 대선  종결되었음에도많은 논평자들이 지적하듯 우리는 여전히 혐오 만연의 시대에 살고 있다

그런데 각종 혐오 발언들 한편에서는 ‘정치적 올바름’에 대한 주장도 강하게 제기되고 있다혹자는 이를 두고 ‘정치적 올바름’이 유발하는 혐오라고 말하기도 한다

이러한 상황은 시민들의 역사를 대하는 태도에서도 예외는 아닌 듯이 보인다‘민주시민’이라면 모름지기 가져야  덕목인 ‘올바른’ 역사 인식을 갖지 못한 사람들에 대해 보이는 태도에서 말이다

‘만인의 만인에 대한 혐오’ 시대에 역사인식은 어떠한 잣대가 되어가고 있는가우리는아니 나는 어떻게 대응해야 하는 것일까그냥 무시하면 되는 것일까아니면 적극적으로 맞서 ‘키배’를 떠야 하는 것일까

 

다른 방법은 무엇일까물론 결론은 없겠지만여러 사람이 가진 저마다의 현상에 대한 진단과 대처 방법을 듣고 지혜를 모으면 뭔가 답이 보일 수도 있을 것이다그러한 기대와 함께 많은 분들의 참여를 부탁드린다.

[이 게시물은 역사문제연구소님에 의해 2017-10-27 15:15:36 알림에서 복사 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