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문제연구소

활동
  • 강좌
  • 역사문제연구소는 다양한 주제와 열린 토론 속에서 전문연구자와 일반 시민이 함께 역사를 고민할 수 있는 강좌를 마련합니다. 창립 이래 연구소는 진보적 학문연구의 성과를 널리 알리기 위한 활동을 벌여왔으며, 연구작업이 역사연구자의 전유물이 아니라 우리 모두가 공유해야 하는 것이라는 차원에서 대중활동에 주력해 왔습니다.

    1987년 9월 ‘한국사교실’을 시작으로, 역사문제연구소의 강좌는 당대의 사회적 쟁점에 대응하는 주제로 많은 이들의 관심을 모았습니다. ‘한국사교실’은 온라인 교류가 없던 시절부터 역사인식의 대중화와 민주화를 위한 중요한 창구로 기능했습니다. 강연을 토대로 한 단행본이 기획 출판되기도 하였으며, 참가자들은 ‘바른 역사인식과 실천을 위한 모임(바실모)’과 같은 모임을 결성, 매주 공부모임을 진행하며 활동하기도 했습니다.

    역사문제연구소의 강좌는 매해 새로운 주제와 기획으로 마련되며, 다양한 세대의 연구자 및 시민들이 함께 호흡하는 것을 목표로 합니다. 또한 역사 강좌를 필요로 하는 곳에 찾아가 함께 강좌를 기획하고 진행하기도 합니다. 언제든 여러분의 제안과 참여를 기다립니다.

  • 역사기행
  • 역사문제연구소는 근현대 역사의 현장을 직접 체험하며 현재적 의미를 살피는 역사기행 프로그램을 정기적으로 실시합니다. 강화도 답사에서 시작된 역사문제연구소의 ‘역사기행’은 다양한 방식과 주제로, 다양한 문제의식을 지닌 연구자들과 함께 진행되어 왔습니다.

    역사기행은 새로운 차원에서 역사적 공간을 바라보고, 나아가 공간에 얽힌 ‘역사’의 의미를 물으며, 그 시공간을 채워 온 사람들의 삶을 살펴보려 합니다. 함께 걸어갈 여러분을 기다립니다.

  • 토론마당
  • 역사문제연구소에서는 매년 2∼4 차례 비정기적으로 토론마당을 열어 역사학과 인접 학문 분야의 주요 쟁점을 논의하는 장을 마련하고 있습니다.

    토론마당은 단지 아카데미즘 안에서만 전개되는 토론을 지양하고 학술적인 쟁점과 논의들과 현실 사회와의 고리를 마련할 수 있는 가교가 되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토론마당에 역사 연구자만이 아니라 시민 여러분들께서 적극적으로 참여를 하시기를 기대합니다.

  • 특별기획
  • 역사문제연구소는 2013년 정전 60주년 특별기획 “역사, 평화를 이야기하다”를 시작으로, 특별주제 아래 세미나, 영화상영회, 역사기행, 토론회 등 다양한 행사를 진행하는 연속기획사업을 진행했습니다. 보다 다양한 방식으로, 보다 많은 이들과 역사를 고민하며 네트워크를 구축하고자 합니다.

    2014년에는 베트남 파병 50주년 행사 “베트남 전쟁, 다양한 경계 넘기”를, 2015년에는 해방70주년 연속기획 “해방”을 진행했습니다. 2017년에는 연속기획 “혁명”이 진행됩니다.

  • 기획모임
  • 역사문제연구소는 다양한 영역에서 나타나는 문제를 우리 역사와 현실 속에서 회원 여러분과 함께 인식하고 고민해보고자 하며, 이를 위한 여러 형태의 모임을 기획하고 지원합니다.

    모임은 역사연구자들과 시민들이 함께 만나고 공부하고 토론하는 장입니다. 책과 영화도 함께 보고, 대화도 나누며 사람들을 알아가는 모임의 자리는 모든 분에게 열려 있습니다.

역사문제연구소 2018년 가을답사 '창신동에서 혜화동까지'

페이지 정보

작성일2018-10-16 조회수 : 1,083

본문

89826d004fd07eb0f8411a0b2310b486_1539656343_6146.jpg


도성의 안과 밖, 전통과 근대의 경계

- 창신동에서 혜화동까지

 

전통 도시는 곧 성곽 도시였다. 성곽은 도시의 물리적 경계이면서 중세 권력의 상징물이기도 했다. 도시의 근대화란 팽창과 개발을 의미한다

팽창은 경계를 넘어서는 일이었으며, 경계를 넘기 위해 성곽은 사라져야 했다.

한국에서, 그리고 서울에서 이런 양상은 식민지라는 곤혹스러운 상황과 겹쳐진다

식민지화 전후 시기부터 도성은 식민지권력의 필요에 따라 훼손되기도 하고 관리의 소홀로 스러지기도 했다

그리고 일대는 다양한 식민지 근대의 시설로 채워졌으며 서울로 모여든 사람들에 의해 주변부 주거지가 형성되고 경공업지대로도 개발되었다.

다시 수차례의 확장을 거쳐 오늘날 초거대도시가 된 서울에서 창신동에서 도성을 넘어 혜화동에 이르는 일대는 서울의 중심과 주변의 경계로서 복합적 위상을 보인다. 그리고 21세기 들어 나타난 역사 도시로서 서울의 환기, 도심 재활성화를 위한 재생 정책 등 새로운 트렌드에 의해 또 다른 변화의 바람에 휩싸인 장소이기도 하다.

오늘 서울의 20세기가 시작된 경계에 서서’ 100년을 되돌아본다.

 

 

일시: 2018113() 오후130

모이는 장소: 동대문역 3번 출구

참가비: 2만원 (역사문제연구소 후원회원 15천원)

신청: 02.3672.4191 / kistory@kistory.or.kr

- 신청 후 다음 계좌로 참가비를 입금해주세요.

- 입금계좌: 신한 100-012-850436 (예금주: 역사문제연구소)

- 답사인원은 30명입니다.

답사 일정

<창신동 일대> 동대문역 3번출구 창신동 골목시장&도시형한옥 밀집지 창신동 651번지 이음피음 봉제역사관

<이화동 일대> 이화동 놀이터 주변 이화장 (이화마을 언저리에서 휴식)

<혜화동 일대> 방송통신대학교 역사관 서울대학교 본관 건물 혜화동 성당 한양도성 혜화동 전시 안내센터 혜화문 성균관대 사거리 대한의원 본관 건물 서울대학교 연건캠퍼스

 

 

신청은 참가비 입금 후에 완료됩니다. 정원 초과하여 마감 될 때에는 신청 순이 아니라 입금 순서대로 마감됨을 미리 알려드립니다.

 

*답사 진행자 소개

염복규 역사문제연구소 상임연구위원 / 서울시립대 국사학과 교수 / 서울의 기원 경성의 탄생, 이데아, 2016

유슬기 서울대학교 환경대학원 박사과정 / 서울 도성안 동북부 지역의 신흥부촌 형성 과정, 서울대 석사학위논문, 2017

[이 게시물은 역사문제연구소님에 의해 2018-12-20 10:36:05 알림에서 복사 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