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문제연구소

활동
  • 강좌
  • 역사문제연구소는 다양한 주제와 열린 토론 속에서 전문연구자와 일반 시민이 함께 역사를 고민할 수 있는 강좌를 마련합니다. 창립 이래 연구소는 진보적 학문연구의 성과를 널리 알리기 위한 활동을 벌여왔으며, 연구작업이 역사연구자의 전유물이 아니라 우리 모두가 공유해야 하는 것이라는 차원에서 대중활동에 주력해 왔습니다.

    1987년 9월 ‘한국사교실’을 시작으로, 역사문제연구소의 강좌는 당대의 사회적 쟁점에 대응하는 주제로 많은 이들의 관심을 모았습니다. ‘한국사교실’은 온라인 교류가 없던 시절부터 역사인식의 대중화와 민주화를 위한 중요한 창구로 기능했습니다. 강연을 토대로 한 단행본이 기획 출판되기도 하였으며, 참가자들은 ‘바른 역사인식과 실천을 위한 모임(바실모)’과 같은 모임을 결성, 매주 공부모임을 진행하며 활동하기도 했습니다.

    역사문제연구소의 강좌는 매해 새로운 주제와 기획으로 마련되며, 다양한 세대의 연구자 및 시민들이 함께 호흡하는 것을 목표로 합니다. 또한 역사 강좌를 필요로 하는 곳에 찾아가 함께 강좌를 기획하고 진행하기도 합니다. 언제든 여러분의 제안과 참여를 기다립니다.

  • 역사기행
  • 역사문제연구소는 근현대 역사의 현장을 직접 체험하며 현재적 의미를 살피는 역사기행 프로그램을 정기적으로 실시합니다. 강화도 답사에서 시작된 역사문제연구소의 ‘역사기행’은 다양한 방식과 주제로, 다양한 문제의식을 지닌 연구자들과 함께 진행되어 왔습니다.

    역사기행은 새로운 차원에서 역사적 공간을 바라보고, 나아가 공간에 얽힌 ‘역사’의 의미를 물으며, 그 시공간을 채워 온 사람들의 삶을 살펴보려 합니다. 함께 걸어갈 여러분을 기다립니다.

  • 토론마당
  • 역사문제연구소에서는 매년 2∼4 차례 비정기적으로 토론마당을 열어 역사학과 인접 학문 분야의 주요 쟁점을 논의하는 장을 마련하고 있습니다.

    토론마당은 단지 아카데미즘 안에서만 전개되는 토론을 지양하고 학술적인 쟁점과 논의들과 현실 사회와의 고리를 마련할 수 있는 가교가 되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토론마당에 역사 연구자만이 아니라 시민 여러분들께서 적극적으로 참여를 하시기를 기대합니다.

  • 특별기획
  • 역사문제연구소는 2013년 정전 60주년 특별기획 “역사, 평화를 이야기하다”를 시작으로, 특별주제 아래 세미나, 영화상영회, 역사기행, 토론회 등 다양한 행사를 진행하는 연속기획사업을 진행했습니다. 보다 다양한 방식으로, 보다 많은 이들과 역사를 고민하며 네트워크를 구축하고자 합니다.

    2014년에는 베트남 파병 50주년 행사 “베트남 전쟁, 다양한 경계 넘기”를, 2015년에는 해방70주년 연속기획 “해방”을 진행했습니다. 2017년에는 연속기획 “혁명”이 진행됩니다.

  • 기획모임
  • 역사문제연구소는 다양한 영역에서 나타나는 문제를 우리 역사와 현실 속에서 회원 여러분과 함께 인식하고 고민해보고자 하며, 이를 위한 여러 형태의 모임을 기획하고 지원합니다.

    모임은 역사연구자들과 시민들이 함께 만나고 공부하고 토론하는 장입니다. 책과 영화도 함께 보고, 대화도 나누며 사람들을 알아가는 모임의 자리는 모든 분에게 열려 있습니다.

2019년 봄 답사 안내_명륜동과 혜화동을 걷다

페이지 정보

작성일2019-04-12 조회수 : 1,720

본문

f40f8175a71d959de2699627f5cc0c00_1555035742_9708.jpg
 

 

해방전후 잊혀진 흔적과 기억을 찾아서, 명륜동과 혜화동을 걷다

 

1920년대 이후 일제의 식민통치기구(조선총독부, 경성부청)와 교육기관(각종 관립 전문학교와 경성제국대학)이 청계천을 넘어 북촌과 동촌 일대에 자리하면서 경성의 도시구조는 크게 바뀐다이러한 변화 속에서 조선인 중산층, 지식인들의 새로운 거주공간으로 급부상한 지역이 지금의 이화동, 연건동, 명륜동, 혜화동 일대, 이른바 ‘동촌’지역이다. 동촌지역의 개발로 조선인 정치, 문화운동의 중심은 북촌에서 동촌으로 이동하고명륜·혜화동은 해방 전후(1930-40년대) 정치와 문화의 ‘핫플레이스’로 떠오른다. 북촌이 보수적인 정치공간으로 퇴락하면서 동촌은 진보적이고 좌우통합적인 중간파 정치, 문화인들의 중심 활동 공간이 되었다.

이번 답사에서는 기억(흔적), 건축, 사람(이야기)라는 3가지 키워드를 중심으로 분단의 비극으로 지워진 기억과 공간, 인물에 대한 이야기에 주목하고자 한다해방 정국을 이끌던 대표적인 정치지도자 김구, 여운형, 박헌영, 백남운, 김철수, 이시영, 장면, 서상일, 김창숙 등을 비롯하여 최용달, 이강국, 고경흠, 김광수, 최성환, 안호상, 설의식, 고경흠 등 좌우를 망라한 지식인 그룹 등을 명륜·혜화동의 골목길에서 만나게 된다. 그런가 하면 나혜석, 이광수, 안석주(안석영), 이육사, 임화, 이원조·이육사 형제, 심훈, 조헌영·조지훈 부자, 조종현·조정래 부자, 이상, 김유정, 김동리, 서정주, 윤석중, 마해송 등 문화예술인들, 김해균성유경, 이병철, 조홍제 등 낯설거나 익숙한 대지주와 신흥 기업인들의 기억과 흔적도 남아 있다. 이들이 이번 골목길 답사의 주인공들이다.

익숙한 혹은 잊혀진 기억과 이야기를 통해 명륜·혜화동의 공간(건축)과 기억, 역사적 의미를 재구성하고자 한다. 따뜻한 봄날 오후 명륜·혜화동 골목을 함께 걸으며 격정의 시대를 살았던 사람들의 흔적과 기억, 꿈과 좌절에 대해 이야기 나누었으면 한다.

 

▶일시 : 2019 4 27() 오후 2

 

▶모이는 장소 : 성균관대 정문 안 청룡상 앞(혜화역 4번 출구에서 도보로 10)

 

▶답사 안내 : 배경식(역사문제연구소 부소장)

 

▶답사 코스

성균관대 정문 출발 → 건양하늘터 아파트(노무현 대통령 당선 전 거주지) → 북묘.중앙학림.보성고보.불교전문학교터 → 임화 신혼 집터(카프기관지 ‘집단’ 발행처) → 장면 가옥-> 정무묵 집터(여운형 암살 당시 거처) → 혜화동 주민센터(구 한소제 가옥여운형 암살지[헤화동로터리 롯데리아 2층 중간 휴식 겸 설명여운형 암살범 도주로 골목(김구 거주처) → 한양도성 혜화동전시안내센터(일본인 문화주택) → 성유경 집터(김정일 전 부인 성혜림 해방 후 거주지) → 김상협 가옥(옛 이시영 선생 집) → 해방 직후 박헌영 활동처(김해균 집터) → 백남운 집터(혜화초등학교 뒷골목)

 

▶ 공간과 기억[테마 이야기]

-해방 직후 정치지도자와 경제적 후원자(대지주기업인)들의 엇갈린 운명

-해방 직후 박헌영의 정치활동과 진보적 지식인들

-여운형과 백남운 등 중간파 정치인들의 남북통일국가 수립운동의 꿈과 좌절

-임화와 진보적 문화운동(카프와 조선문학가동맹), 그리고 월북문인들


▶참가비: 2만원 (역사문제연구소 후원회원 1 5천원)

 

▶신청: 02.3672.4191 / kistory@kistory.or.kr

_신청 후 다음 계좌로 참가비를 입금해주세요.

_입금계좌: 신한 100-012-850436 (예금주: 역사문제연구소)

_답사인원은 30명입니다.

_답사 참가 시 편의 제공이 필요하신 장애인 참가자 분은 미리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이 게시물은 역사문제연구소님에 의해 2019-05-07 13:32:52 알림에서 복사 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