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문제연구소

활동
  • 강좌
  • 역사문제연구소는 다양한 주제와 열린 토론 속에서 전문연구자와 일반 시민이 함께 역사를 고민할 수 있는 강좌를 마련합니다. 창립 이래 연구소는 진보적 학문연구의 성과를 널리 알리기 위한 활동을 벌여왔으며, 연구작업이 역사연구자의 전유물이 아니라 우리 모두가 공유해야 하는 것이라는 차원에서 대중활동에 주력해 왔습니다.

    1987년 9월 ‘한국사교실’을 시작으로, 역사문제연구소의 강좌는 당대의 사회적 쟁점에 대응하는 주제로 많은 이들의 관심을 모았습니다. ‘한국사교실’은 온라인 교류가 없던 시절부터 역사인식의 대중화와 민주화를 위한 중요한 창구로 기능했습니다. 강연을 토대로 한 단행본이 기획 출판되기도 하였으며, 참가자들은 ‘바른 역사인식과 실천을 위한 모임(바실모)’과 같은 모임을 결성, 매주 공부모임을 진행하며 활동하기도 했습니다.

    역사문제연구소의 강좌는 매해 새로운 주제와 기획으로 마련되며, 다양한 세대의 연구자 및 시민들이 함께 호흡하는 것을 목표로 합니다. 또한 역사 강좌를 필요로 하는 곳에 찾아가 함께 강좌를 기획하고 진행하기도 합니다. 언제든 여러분의 제안과 참여를 기다립니다.

  • 역사기행
  • 역사문제연구소는 근현대 역사의 현장을 직접 체험하며 현재적 의미를 살피는 역사기행 프로그램을 정기적으로 실시합니다. 강화도 답사에서 시작된 역사문제연구소의 ‘역사기행’은 다양한 방식과 주제로, 다양한 문제의식을 지닌 연구자들과 함께 진행되어 왔습니다.

    역사기행은 새로운 차원에서 역사적 공간을 바라보고, 나아가 공간에 얽힌 ‘역사’의 의미를 물으며, 그 시공간을 채워 온 사람들의 삶을 살펴보려 합니다. 함께 걸어갈 여러분을 기다립니다.

  • 토론마당
  • 역사문제연구소에서는 매년 2∼4 차례 비정기적으로 토론마당을 열어 역사학과 인접 학문 분야의 주요 쟁점을 논의하는 장을 마련하고 있습니다.

    토론마당은 단지 아카데미즘 안에서만 전개되는 토론을 지양하고 학술적인 쟁점과 논의들과 현실 사회와의 고리를 마련할 수 있는 가교가 되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토론마당에 역사 연구자만이 아니라 시민 여러분들께서 적극적으로 참여를 하시기를 기대합니다.

  • 특별기획
  • 역사문제연구소는 2013년 정전 60주년 특별기획 “역사, 평화를 이야기하다”를 시작으로, 특별주제 아래 세미나, 영화상영회, 역사기행, 토론회 등 다양한 행사를 진행하는 연속기획사업을 진행했습니다. 보다 다양한 방식으로, 보다 많은 이들과 역사를 고민하며 네트워크를 구축하고자 합니다.

    2014년에는 베트남 파병 50주년 행사 “베트남 전쟁, 다양한 경계 넘기”를, 2015년에는 해방70주년 연속기획 “해방”을 진행했습니다. 2017년에는 연속기획 “혁명”이 진행됩니다.

  • 기획모임
  • 역사문제연구소는 다양한 영역에서 나타나는 문제를 우리 역사와 현실 속에서 회원 여러분과 함께 인식하고 고민해보고자 하며, 이를 위한 여러 형태의 모임을 기획하고 지원합니다.

    모임은 역사연구자들과 시민들이 함께 만나고 공부하고 토론하는 장입니다. 책과 영화도 함께 보고, 대화도 나누며 사람들을 알아가는 모임의 자리는 모든 분에게 열려 있습니다.

2021년 역사문제연구소 기획특강 동아시아 민주주의의 미래(2) - 미얀마 민중들과의 연대의 길찾기

페이지 정보

작성일2021-04-13 조회수 : 3,154

본문

535968f81e5714bccdb4a3b81bb706e2_1618297385_1846.jpg
 

 

“제노사이드 같았다. 그들(미얀마 군부)은 모든 그림자를 향해 총을 쐈다.”
2021년 2월 1일 군부쿠데타로 시작된 미얀마 사태가 군부의 무차별적인 유혈진압으로 결국 ‘내전’이라는 최악의 상황으로 치닫고 있다. 무고한 시민 700명 이상을 희생시키고도 미얀마 군부는 유혈을 멈추지 않고 “더 많이 죽일 수도 있었다”며 미얀마 국민들을 협박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미얀마 국민들은 절박하게, 모든 것을 내던지고 불복종의 자세로 투쟁하고 있다. 왜일까?
“암흑의 시대로 다시 돌아가고 싶지 않아요. 우리에겐 무기도 없고 목소리밖에 없습니다.”
이 간절한 호소에도 불구하고 유엔을 비롯한 국제사회의 반응은 냉담하다. 미얀마 시민들의 이 절박한 호소에 우리는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할까?
현재 미얀마 상황은 뉴스 등을 통해 실시간으로 전해지고 있으나 미얀마 민주주의의 역사와 내부 갈등, 국제관계 등 중층적이고 복잡한 상황을 제대로 이해하지 않으면 이번 쿠데타의 원인과 의미, 전망에 대해 파악하기가 쉽지 않다.
역사문제연구소는 동아시아 전문가를 초빙하여 미얀마 사태의 역사적, 중층적 원인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히고, 재한미얀마 활동가를 초청하여 현지(미얀마)에서 전해진 미얀마 시민들의 투쟁상황과 재한 미얀마인들의 대응 등 민주주의를 요구하는 미얀마 민중들의 다양한 목소리를 듣고자 한다. 이를 통해 한국의 시민사회는 어떻게 미얀마 시민들과 연대할 수 있는지 그 방법에 대해 함께 고민하고 실천하고자 한다.
미얀마 민중들과의 연대의 길을 찾는 이번 특강에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
1강_ 미얀마 현대사 특강 : 장기화된 미얀마 위기, 중층적으로 읽기
강사 : 엄은희(서울대 아시아연구소 선임연구원)
일시 : 2021년 4월 26일(월) 오수 7시
진행 : 온라인 줌(ZOOM) 화상회의
2강_ 재한미얀마 활동가 특강
강사 : 흘라민툰(행동하는 미얀마청년연대 공동대표)
일시 : 2021년 5월 3일(월) 오후 7시
진행 : 온라인 줌(ZOOM) 화상회의
위 링크로 신청해 주시면 행사 전 온라인 참여링크를 메일 또는 메시지로 보내드립니다.


[강사 소개]
_엄은희(서울대 아시아연구소 선임연구원)
동남아 지역연구를 전문으로 하는 지리학자로, 주요연구관심사는 동남아의 환경이슈, 도시, 시민사회, 한-아세안 관계 등이다. 주요 논문은 "재난관리 관점에서 본 필리핀의 코로나19 대응에 관한 비판적 분석"(2020) "재외동포의 사회운동과 정치적 역동:416 자카르타촛불행동의 활동을 중심으로", "메콩의 에너지 경관: 메콩 지역 수력 경로의 형성과 변화", 주요 저서로는 <흑설탕이 아니라 마스코바도>(따비 2018), <여성연구자, 선을 넘다>(공저, 눌민 2020) 등이 있다.
_흘라민툰(행동하는 미얀마청년연대 공동대표)
부경대학교 국어국문과 석사, 부산대학교 경영학박사, KOICA미얀마 현지어 강사, 현재 프리랜서로 활동 중.
[이 게시물은 역사문제연구소님에 의해 2022-04-29 16:44:44 알림에서 복사 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