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문제연구소

활동
  • 강좌
  • 역사문제연구소는 다양한 주제와 열린 토론 속에서 전문연구자와 일반 시민이 함께 역사를 고민할 수 있는 강좌를 마련합니다. 창립 이래 연구소는 진보적 학문연구의 성과를 널리 알리기 위한 활동을 벌여왔으며, 연구작업이 역사연구자의 전유물이 아니라 우리 모두가 공유해야 하는 것이라는 차원에서 대중활동에 주력해 왔습니다.

    1987년 9월 ‘한국사교실’을 시작으로, 역사문제연구소의 강좌는 당대의 사회적 쟁점에 대응하는 주제로 많은 이들의 관심을 모았습니다. ‘한국사교실’은 온라인 교류가 없던 시절부터 역사인식의 대중화와 민주화를 위한 중요한 창구로 기능했습니다. 강연을 토대로 한 단행본이 기획 출판되기도 하였으며, 참가자들은 ‘바른 역사인식과 실천을 위한 모임(바실모)’과 같은 모임을 결성, 매주 공부모임을 진행하며 활동하기도 했습니다.

    역사문제연구소의 강좌는 매해 새로운 주제와 기획으로 마련되며, 다양한 세대의 연구자 및 시민들이 함께 호흡하는 것을 목표로 합니다. 또한 역사 강좌를 필요로 하는 곳에 찾아가 함께 강좌를 기획하고 진행하기도 합니다. 언제든 여러분의 제안과 참여를 기다립니다.

  • 역사기행
  • 역사문제연구소는 근현대 역사의 현장을 직접 체험하며 현재적 의미를 살피는 역사기행 프로그램을 정기적으로 실시합니다. 강화도 답사에서 시작된 역사문제연구소의 ‘역사기행’은 다양한 방식과 주제로, 다양한 문제의식을 지닌 연구자들과 함께 진행되어 왔습니다.

    역사기행은 새로운 차원에서 역사적 공간을 바라보고, 나아가 공간에 얽힌 ‘역사’의 의미를 물으며, 그 시공간을 채워 온 사람들의 삶을 살펴보려 합니다. 함께 걸어갈 여러분을 기다립니다.

  • 토론마당
  • 역사문제연구소에서는 매년 2∼4 차례 비정기적으로 토론마당을 열어 역사학과 인접 학문 분야의 주요 쟁점을 논의하는 장을 마련하고 있습니다.

    토론마당은 단지 아카데미즘 안에서만 전개되는 토론을 지양하고 학술적인 쟁점과 논의들과 현실 사회와의 고리를 마련할 수 있는 가교가 되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토론마당에 역사 연구자만이 아니라 시민 여러분들께서 적극적으로 참여를 하시기를 기대합니다.

  • 특별기획
  • 역사문제연구소는 2013년 정전 60주년 특별기획 “역사, 평화를 이야기하다”를 시작으로, 특별주제 아래 세미나, 영화상영회, 역사기행, 토론회 등 다양한 행사를 진행하는 연속기획사업을 진행했습니다. 보다 다양한 방식으로, 보다 많은 이들과 역사를 고민하며 네트워크를 구축하고자 합니다.

    2014년에는 베트남 파병 50주년 행사 “베트남 전쟁, 다양한 경계 넘기”를, 2015년에는 해방70주년 연속기획 “해방”을 진행했습니다. 2017년에는 연속기획 “혁명”이 진행됩니다.

  • 기획모임
  • 역사문제연구소는 다양한 영역에서 나타나는 문제를 우리 역사와 현실 속에서 회원 여러분과 함께 인식하고 고민해보고자 하며, 이를 위한 여러 형태의 모임을 기획하고 지원합니다.

    모임은 역사연구자들과 시민들이 함께 만나고 공부하고 토론하는 장입니다. 책과 영화도 함께 보고, 대화도 나누며 사람들을 알아가는 모임의 자리는 모든 분에게 열려 있습니다.

[역사문제연구소 2014 한국사교실: 가을기행] 가보세! 갑오년의 긴 여정 (2014.11

페이지 정보

작성일2014-11-06 조회수 : 4,136

첨부파일

본문

[역사문제연구소 2014 한국사교실: 가을기행]

가보세! 甲午년의 긴 여정

·날짜: 2014.11.15.(토)~16(일)

  2014년 갑오년! 지금으로부터 120년 전 1894년 갑오년! 농민들이 꿈을 찾아 떠났던 그 길을 찾아가려고 합니다. 항상 다녔던 그 길이 아닌 이번에는 다른 길을 찾아 떠나려고 합니다.

  우선 탐관오리의 대명사! 농민전쟁을 촉발시킨 그 인물. 고부군수 조병갑이 억울하다고 하니 한번 들어보려고 합니다. 왜 자신의 묘지에 비석도 세우지 못했는지 그 이유도 궁금하네요. 그리고 우금치를 넘지 못한 우리 농민군. 어? 그런데 영령들은 우금치를 넘었네요. 그 사연도 함께 들어보도록 하지요.

  그리고 가을 길을 따라서 가을이 정말 예쁜 마을 고창에 가볼 예정입니다. 그곳에는 마애불을 품고 있는 선운사가 있고요. 그리고 그 옆 동네는 전봉준 장군이 어린 시절을 보낸 곳이기도 하고 손화중, 김개남이 동지들과 뜻을 모아 '유토피아'라는 긴 여정을 처음 출발한 곳입니다.

  뿐만 아니라 고창에는 우리 현대사에 굵직한 족적을 남긴 인물들이 있어요. 좌를 대표하는 백남운 선생. 우를 대표하는 김성수 선생. 그들이 만들고자 했던 한반도는 어떤 모습이었을지 궁금하시죠? 아마 지금의 모습은 아니었을 겁니다.
  이런 저런 이야기들이 풍성한 이번 가을기행에 여러분들의 많은 참여를 기대합니다.

·일정

   - 11월 15일 (공주지역 답사)
역사문제연구소 집합(08:00)⇒조병갑묘(10:30~11:00)⇒공산성(점심 11:30~12:30)⇒우금치전적지(+조병식불망비, 12:40~13:40)⇒무장현관아(16:00~16:30)⇒무장기포지(17:00~17:30 * 강연: 진윤식 고창농민혁명연구소 소장)⇒동백호텔(18:00)

  - 11월 16일(고창지역 답사)

   선운사마애불(09:00)⇒백남운생가(09:20~09:50)⇒김성수생가(10:10~10:30)⇒전봉준생가(11:00~11:30)⇒고창읍성(점심 12:00~13:00) ⇒김제, 원평 김덕명 추모비 및 무명농민군묘(14:00~15:00) ⇒역사문제연구소(18:00)


·강사 : 홍동현 (역사문제연구소 연구원)

  ·참가신청

    역사문제연구소

    02)3672-4191, kistory@kistory.or.kr

    참가비 : 1인 85,000원(회원은 60,000원)

           선착순 30명.


  * 여행자보험 가입을 고려하여 늦어도 11월 13일까지는 참가신청을 해 주세요.

    많은 분들의 빠른 참가신청!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 관리자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7-07-06 12:29)
[이 게시물은 역사문제연구소님에 의해 2017-07-09 03:13:24 자료실에서 이동 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