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문제연구소

활동
  • 강좌
  • 역사문제연구소는 다양한 주제와 열린 토론 속에서 전문연구자와 일반 시민이 함께 역사를 고민할 수 있는 강좌를 마련합니다. 창립 이래 연구소는 진보적 학문연구의 성과를 널리 알리기 위한 활동을 벌여왔으며, 연구작업이 역사연구자의 전유물이 아니라 우리 모두가 공유해야 하는 것이라는 차원에서 대중활동에 주력해 왔습니다.

    1987년 9월 ‘한국사교실’을 시작으로, 역사문제연구소의 강좌는 당대의 사회적 쟁점에 대응하는 주제로 많은 이들의 관심을 모았습니다. ‘한국사교실’은 온라인 교류가 없던 시절부터 역사인식의 대중화와 민주화를 위한 중요한 창구로 기능했습니다. 강연을 토대로 한 단행본이 기획 출판되기도 하였으며, 참가자들은 ‘바른 역사인식과 실천을 위한 모임(바실모)’과 같은 모임을 결성, 매주 공부모임을 진행하며 활동하기도 했습니다.

    역사문제연구소의 강좌는 매해 새로운 주제와 기획으로 마련되며, 다양한 세대의 연구자 및 시민들이 함께 호흡하는 것을 목표로 합니다. 또한 역사 강좌를 필요로 하는 곳에 찾아가 함께 강좌를 기획하고 진행하기도 합니다. 언제든 여러분의 제안과 참여를 기다립니다.

  • 역사기행
  • 역사문제연구소는 근현대 역사의 현장을 직접 체험하며 현재적 의미를 살피는 역사기행 프로그램을 정기적으로 실시합니다. 강화도 답사에서 시작된 역사문제연구소의 ‘역사기행’은 다양한 방식과 주제로, 다양한 문제의식을 지닌 연구자들과 함께 진행되어 왔습니다.

    역사기행은 새로운 차원에서 역사적 공간을 바라보고, 나아가 공간에 얽힌 ‘역사’의 의미를 물으며, 그 시공간을 채워 온 사람들의 삶을 살펴보려 합니다. 함께 걸어갈 여러분을 기다립니다.

  • 토론마당
  • 역사문제연구소에서는 매년 2∼4 차례 비정기적으로 토론마당을 열어 역사학과 인접 학문 분야의 주요 쟁점을 논의하는 장을 마련하고 있습니다.

    토론마당은 단지 아카데미즘 안에서만 전개되는 토론을 지양하고 학술적인 쟁점과 논의들과 현실 사회와의 고리를 마련할 수 있는 가교가 되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토론마당에 역사 연구자만이 아니라 시민 여러분들께서 적극적으로 참여를 하시기를 기대합니다.

  • 특별기획
  • 역사문제연구소는 2013년 정전 60주년 특별기획 “역사, 평화를 이야기하다”를 시작으로, 특별주제 아래 세미나, 영화상영회, 역사기행, 토론회 등 다양한 행사를 진행하는 연속기획사업을 진행했습니다. 보다 다양한 방식으로, 보다 많은 이들과 역사를 고민하며 네트워크를 구축하고자 합니다.

    2014년에는 베트남 파병 50주년 행사 “베트남 전쟁, 다양한 경계 넘기”를, 2015년에는 해방70주년 연속기획 “해방”을 진행했습니다. 2017년에는 연속기획 “혁명”이 진행됩니다.

  • 기획모임
  • 역사문제연구소는 다양한 영역에서 나타나는 문제를 우리 역사와 현실 속에서 회원 여러분과 함께 인식하고 고민해보고자 하며, 이를 위한 여러 형태의 모임을 기획하고 지원합니다.

    모임은 역사연구자들과 시민들이 함께 만나고 공부하고 토론하는 장입니다. 책과 영화도 함께 보고, 대화도 나누며 사람들을 알아가는 모임의 자리는 모든 분에게 열려 있습니다.

역사기행 '정동이 마주한 세계를 걷다'

페이지 정보

작성일2016-10-19 조회수 : 4,359

본문

역사문제연구소 답사팀에서 가을을 맞아 11월 5일 답사를 준비했습니다.
마침 올해는 1896년 ‘아관파천’ 이후 120년이 흘러간 해이기도 한데요.
가을정취가 물씬 어린 낙엽쌓인 정동길을 걸으며 역사적 발자취를 함께 살펴볼 분들을 모집합니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를 참고해 주세요.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참가 부탁드립니다.

---------------------------------
2016년 역사기행2. 아관파천 120주년.
정동이 마주한 세계를 걷다.

1882년. 미국공사관이 정동에 처음 자리잡았다. 그로부터 1884년 영국공사관, 1885년 러시아공사관, 1889년 프랑스공사관,
1891년 독일영사관, 1901년 벨기에영사관, 1902년 이탈리아영사관이 차례로 이 주변에 자리잡으며 개항기 서울을 대표하는 외교타운을 형성했다.
정동거리에 외국인들이 찾아들면서 교회, 학교, 병원, 클럽, 호텔이 거리를 채워나갔다.

아관파천. 1896년 2월, 경복궁에 갇혀지내던 고종이 정동의 러시아공사관으로 옮겨왔다.
이제 정동은 조선의 정치중심지가 되어 이곳에서 조선은 제국을 선포하고 세계를 향한 마지막 불꽃을 피우게 된다.
그리고 그 불꽃이 사그러든 것 또한 정동의 역사로 남아있다.

2016년 현재. 그 많던 '외국인'들의 기억은 어떻게 남아있는가. 정동이 만난 '세계'는 무엇이었나.
정동에 머물렀던 이들의 자취, 그리고 그들과 호홉하며 새로운 시대를 열려고 했던 이들의 열정을 걸어가보자.
    

■ 일시 : 2016년 11월 5일 (토) 오후 2시 출발

■ 모이는 장소 : 5호선 서대문역 5번출구 앞

■ 답사코스 :  서대문역→서대문정거장 터→서대문 터→구 러시아공사관→손탁호텔&이화학당→중명전→정동제일교회→배재학당역사박물관→대한문→환구단 황궁우

■ 참가비 : 1만원
- 역사문제연구소 회원 20%할인. 초등학생 참가자의 경우 5천원입니다.
- 뒷풀이비는 별도입니다.
- 답사인원은 신청순으로 선착순 20명입니다.

■ 신청 및 문의 : 02-3672-4191 / kistory@kistory.or.kr
- 신청시 휴대폰 번호를 꼭 알려주세요.
- 신청 후 다음 계좌로 참가비를 입금해주세요.
***입금계좌 : 신한 100-012-850436 (예금주 역사문제연구소)
[이 게시물은 역사문제연구소님에 의해 2017-07-30 15:32:44 알림에서 복사 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