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문제연구소

활동
  • 강좌
  • 역사문제연구소는 다양한 주제와 열린 토론 속에서 전문연구자와 일반 시민이 함께 역사를 고민할 수 있는 강좌를 마련합니다. 창립 이래 연구소는 진보적 학문연구의 성과를 널리 알리기 위한 활동을 벌여왔으며, 연구작업이 역사연구자의 전유물이 아니라 우리 모두가 공유해야 하는 것이라는 차원에서 대중활동에 주력해 왔습니다.

    1987년 9월 ‘한국사교실’을 시작으로, 역사문제연구소의 강좌는 당대의 사회적 쟁점에 대응하는 주제로 많은 이들의 관심을 모았습니다. ‘한국사교실’은 온라인 교류가 없던 시절부터 역사인식의 대중화와 민주화를 위한 중요한 창구로 기능했습니다. 강연을 토대로 한 단행본이 기획 출판되기도 하였으며, 참가자들은 ‘바른 역사인식과 실천을 위한 모임(바실모)’과 같은 모임을 결성, 매주 공부모임을 진행하며 활동하기도 했습니다.

    역사문제연구소의 강좌는 매해 새로운 주제와 기획으로 마련되며, 다양한 세대의 연구자 및 시민들이 함께 호흡하는 것을 목표로 합니다. 또한 역사 강좌를 필요로 하는 곳에 찾아가 함께 강좌를 기획하고 진행하기도 합니다. 언제든 여러분의 제안과 참여를 기다립니다.

  • 역사기행
  • 역사문제연구소는 근현대 역사의 현장을 직접 체험하며 현재적 의미를 살피는 역사기행 프로그램을 정기적으로 실시합니다. 강화도 답사에서 시작된 역사문제연구소의 ‘역사기행’은 다양한 방식과 주제로, 다양한 문제의식을 지닌 연구자들과 함께 진행되어 왔습니다.

    역사기행은 새로운 차원에서 역사적 공간을 바라보고, 나아가 공간에 얽힌 ‘역사’의 의미를 물으며, 그 시공간을 채워 온 사람들의 삶을 살펴보려 합니다. 함께 걸어갈 여러분을 기다립니다.

  • 토론마당
  • 역사문제연구소에서는 매년 2∼4 차례 비정기적으로 토론마당을 열어 역사학과 인접 학문 분야의 주요 쟁점을 논의하는 장을 마련하고 있습니다.

    토론마당은 단지 아카데미즘 안에서만 전개되는 토론을 지양하고 학술적인 쟁점과 논의들과 현실 사회와의 고리를 마련할 수 있는 가교가 되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토론마당에 역사 연구자만이 아니라 시민 여러분들께서 적극적으로 참여를 하시기를 기대합니다.

  • 특별기획
  • 역사문제연구소는 2013년 정전 60주년 특별기획 “역사, 평화를 이야기하다”를 시작으로, 특별주제 아래 세미나, 영화상영회, 역사기행, 토론회 등 다양한 행사를 진행하는 연속기획사업을 진행했습니다. 보다 다양한 방식으로, 보다 많은 이들과 역사를 고민하며 네트워크를 구축하고자 합니다.

    2014년에는 베트남 파병 50주년 행사 “베트남 전쟁, 다양한 경계 넘기”를, 2015년에는 해방70주년 연속기획 “해방”을 진행했습니다. 2017년에는 연속기획 “혁명”이 진행됩니다.

  • 기획모임
  • 역사문제연구소는 다양한 영역에서 나타나는 문제를 우리 역사와 현실 속에서 회원 여러분과 함께 인식하고 고민해보고자 하며, 이를 위한 여러 형태의 모임을 기획하고 지원합니다.

    모임은 역사연구자들과 시민들이 함께 만나고 공부하고 토론하는 장입니다. 책과 영화도 함께 보고, 대화도 나누며 사람들을 알아가는 모임의 자리는 모든 분에게 열려 있습니다.

◈ 제40회 역사문제연구소 토론마당: 해방후 파시즘사상을 어떻게 볼 것인가

페이지 정보

작성일2012-05-04 조회수 : 3,668

본문

【제40회 역사문제연구소 토론마당】

   ◈주제 : 해방후 파시즘사상을 어떻게 볼 것인가

   ◈발표: 후지이 다케시(성균관대)

   ◈토론: 김용우(한국기술교육대), 홍정완(연세대)


‘파시즘’이나 ‘파쇼’라는 용어는 결코 낯선 말은 아니다. 10년 전에도 ‘일상적 파시즘’이라는 것이 화제가 되었듯이 어떤 사회나 정치를 비판할 때 파시즘이라는 말이 사용되는 것은 흔히 볼 수 있는 일이다. 그런데 일반적인 용법을 보면 그 ‘파시즘’이라는 말에는 별다른 내용이 없는 경우가 많다. 막연하게 배타적이고 폭력적인 체제를 ‘욕’할 때 사용되는 말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이다.
그런데 해방직후 남한에서는 파시즘을 꼭 무조건적인 악으로만 바라보았던 것은 아니었다. 제2차 세계대전의 결과 진영으로서의 파시즘은 패배했지만, 그렇다고 해서 사상으로서의 파시즘까지 모두 폐기되지는 않았던 것이다. 이와 같은 역사적 현상은 지금까지 크게 주목받지 못했지만, 해방직후 남한 민족주의에 대한 역사적 평가와도 관련되는 중요한 부분이라고 할 수 있다.
이에 이번 토론마당에서는 해방직후 남한에서 나타난 파시즘사상을 소재로 한국 근현대사 속에서 파시즘이 지니는 의미에 대해 토론하는 자리를 마련했습니다. 많은 분들의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 일시: 2012년 5월 18일(금) 오후 7시
  ⊙ 장소: 역사문제연구소 2층 강당
[이 게시물은 역사문제연구소님에 의해 2017-07-30 15:34:38 알림에서 복사 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