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문제연구소

활동
  • 강좌
  • 역사문제연구소는 다양한 주제와 열린 토론 속에서 전문연구자와 일반 시민이 함께 역사를 고민할 수 있는 강좌를 마련합니다. 창립 이래 연구소는 진보적 학문연구의 성과를 널리 알리기 위한 활동을 벌여왔으며, 연구작업이 역사연구자의 전유물이 아니라 우리 모두가 공유해야 하는 것이라는 차원에서 대중활동에 주력해 왔습니다.

    1987년 9월 ‘한국사교실’을 시작으로, 역사문제연구소의 강좌는 당대의 사회적 쟁점에 대응하는 주제로 많은 이들의 관심을 모았습니다. ‘한국사교실’은 온라인 교류가 없던 시절부터 역사인식의 대중화와 민주화를 위한 중요한 창구로 기능했습니다. 강연을 토대로 한 단행본이 기획 출판되기도 하였으며, 참가자들은 ‘바른 역사인식과 실천을 위한 모임(바실모)’과 같은 모임을 결성, 매주 공부모임을 진행하며 활동하기도 했습니다.

    역사문제연구소의 강좌는 매해 새로운 주제와 기획으로 마련되며, 다양한 세대의 연구자 및 시민들이 함께 호흡하는 것을 목표로 합니다. 또한 역사 강좌를 필요로 하는 곳에 찾아가 함께 강좌를 기획하고 진행하기도 합니다. 언제든 여러분의 제안과 참여를 기다립니다.

  • 역사기행
  • 역사문제연구소는 근현대 역사의 현장을 직접 체험하며 현재적 의미를 살피는 역사기행 프로그램을 정기적으로 실시합니다. 강화도 답사에서 시작된 역사문제연구소의 ‘역사기행’은 다양한 방식과 주제로, 다양한 문제의식을 지닌 연구자들과 함께 진행되어 왔습니다.

    역사기행은 새로운 차원에서 역사적 공간을 바라보고, 나아가 공간에 얽힌 ‘역사’의 의미를 물으며, 그 시공간을 채워 온 사람들의 삶을 살펴보려 합니다. 함께 걸어갈 여러분을 기다립니다.

  • 토론마당
  • 역사문제연구소에서는 매년 2∼4 차례 비정기적으로 토론마당을 열어 역사학과 인접 학문 분야의 주요 쟁점을 논의하는 장을 마련하고 있습니다.

    토론마당은 단지 아카데미즘 안에서만 전개되는 토론을 지양하고 학술적인 쟁점과 논의들과 현실 사회와의 고리를 마련할 수 있는 가교가 되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토론마당에 역사 연구자만이 아니라 시민 여러분들께서 적극적으로 참여를 하시기를 기대합니다.

  • 특별기획
  • 역사문제연구소는 2013년 정전 60주년 특별기획 “역사, 평화를 이야기하다”를 시작으로, 특별주제 아래 세미나, 영화상영회, 역사기행, 토론회 등 다양한 행사를 진행하는 연속기획사업을 진행했습니다. 보다 다양한 방식으로, 보다 많은 이들과 역사를 고민하며 네트워크를 구축하고자 합니다.

    2014년에는 베트남 파병 50주년 행사 “베트남 전쟁, 다양한 경계 넘기”를, 2015년에는 해방70주년 연속기획 “해방”을 진행했습니다. 2017년에는 연속기획 “혁명”이 진행됩니다.

  • 기획모임
  • 역사문제연구소는 다양한 영역에서 나타나는 문제를 우리 역사와 현실 속에서 회원 여러분과 함께 인식하고 고민해보고자 하며, 이를 위한 여러 형태의 모임을 기획하고 지원합니다.

    모임은 역사연구자들과 시민들이 함께 만나고 공부하고 토론하는 장입니다. 책과 영화도 함께 보고, 대화도 나누며 사람들을 알아가는 모임의 자리는 모든 분에게 열려 있습니다.

시민을 위한 열린 역사강좌-역사문제연구소 서중석 소장

페이지 정보

작성일2005-08-02 조회수 : 11,508

본문

역사문제연구소와 웅진 지식하우스가 함께하는
광복 60주년 기념 * <사진과 그림으로 보는 한국사> 시리즈 완간 기념

시민을 위한 열린 역사강좌

해방 60주년의 역사적 의미와 과거사 청산



                      일시: 2005년 8월 9일 화요일 저녁 7시
                      장소: 광화문 교보문고 이벤트홀
                      강연자: 서중석 교수(성균관대, 역사문제연구소장)


위와 같이 시민열린강좌가 있을 예정입니다.
많은 관심과 참여 바랍니다.

아래는,
공동주최자인 '웅진출판사'에서 제작 배포한 보도자료 내용입니다.
약도를 첨부합니다.



********************아래***********************

역사문제연구소와 웅진 지식하우스가 함께하는
광복 60주년 기념 * <사진과 그림으로 보는 한국사> 시리즈 완간 기념
시민을 위한 열린 역사강좌

해방 60주년의 역사적 의미와 과거사 청산

일시: 2005년 8월 9일 화요일 저녁 7시
장소: 광화문 교보문고 이벤트홀

역사문제연구소와 웅진 지식하우스는 광복 60주년 기념, 〈사진과 그림으로 보는 한국사〉 시리즈 완간을 기념하여 교보문고와 공동으로 ‘시민을 위한 열린 역사강좌’를 개최한다. 특히 일본 새역모 교과서 채택반대운동을 적극적으로 펼치고 있는 서중석 교수(역사문제연구소 소장)가 강연자로 나서 대중들에게 과거사 청산의 중요성과 올바른 역사교육의 중요성에 대해 전할 예정이어서 매우 주목된다.
2005년은 동아시아 3국 모두에게 의미 있는 해이다. 남과 북은 해방 60년을, 일본은 패전 또는 종전 60년을, 중국은 승리 60주년을 맞아 각각 의미 있는 활동을 하고 있다.
해방은 정치적․문화적․사회적․경제적인 부분에서 한국을 혁명적으로 변화시켰다. 그러나 남북의 분단과 친일파 청산 실패는 이후 한국 사회의 발전에 커다란 걸림돌이 되었다.
‘과거사 청산’ 하면 일본교과서 문제나 일본의 과거사 청산 문제만을 떠올리는 사람들이 많다. 물론 일본의 과거사 청산은 동아시아 평화와 협력 관계를 갖는 데 핵심적인 요소임이 분명하지만 한국의 과거사 청산과 근현대사 연구 및 교육의 중요성을 인식하는 문제는 인권과 민주주의 확립, 화해와 국민적 단합, 그리고 사회의 투명성을 위해 대단히 소중하다. 서중석 교수의 최근 저서인 《사진과 그림으로 보는 한국 현대사》 역시 정확한 사료에 기반한 연구와 풍부한 시각자료를 바탕으로 해방 이후 우리 사회가 걸어온 60년의 삶의 궤적을 다양한 방면에서 이해할 수 있도록 구성하여, 독자들의 올바른 역사 이해를 돕고 과거사 청산에 도움이 되도록 하였다.
광복 60주년을 맞이하는 지금, 성숙한 시민의식으로 현대사를 되돌아보고 진지하게 성찰하여 진정한 과거사 청산을 통해 새 출발을 위한 계기로 삼아야 할 것이다. 이번 강좌와 《사진과 그림으로 보는 한국 현대사》가 그 디딤돌이 될 것이다.

강연자 서중석 서울대학교 국사학과를 졸업하고 연세대학교에서 석사학위를, 서울대학교 대학원에서 박사학위를 수여하였다. 현재 역사문제연구소 소장, 아시아의 평화와 역사교육연대 상임공동대표, 제주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위원회 위원 등으로 활동하며 성균관대학교 사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저서로 『80년대 민중들의 삶과 투쟁』(1988), 『조봉암과 1950년대(상, 하)』(1999), 『신흥무관학교와 망명자들』(2001), 『배반당한 한국 민족주의』(2004), 『이승만의 정치 이데올로기』(2005), 『사진과 그림으로 보는 한국 현대사』 등 다수가 있다.

문의: 웅진 지식하우스 인문교양팀 (02-3670-1986), 역사문제연구소 (02-3672-4191)
[이 게시물은 역사문제연구소님에 의해 2017-07-30 15:42:54 알림에서 복사 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