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문제연구소

활동
  • 강좌
  • 역사문제연구소는 다양한 주제와 열린 토론 속에서 전문연구자와 일반 시민이 함께 역사를 고민할 수 있는 강좌를 마련합니다. 창립 이래 연구소는 진보적 학문연구의 성과를 널리 알리기 위한 활동을 벌여왔으며, 연구작업이 역사연구자의 전유물이 아니라 우리 모두가 공유해야 하는 것이라는 차원에서 대중활동에 주력해 왔습니다.

    1987년 9월 ‘한국사교실’을 시작으로, 역사문제연구소의 강좌는 당대의 사회적 쟁점에 대응하는 주제로 많은 이들의 관심을 모았습니다. ‘한국사교실’은 온라인 교류가 없던 시절부터 역사인식의 대중화와 민주화를 위한 중요한 창구로 기능했습니다. 강연을 토대로 한 단행본이 기획 출판되기도 하였으며, 참가자들은 ‘바른 역사인식과 실천을 위한 모임(바실모)’과 같은 모임을 결성, 매주 공부모임을 진행하며 활동하기도 했습니다.

    역사문제연구소의 강좌는 매해 새로운 주제와 기획으로 마련되며, 다양한 세대의 연구자 및 시민들이 함께 호흡하는 것을 목표로 합니다. 또한 역사 강좌를 필요로 하는 곳에 찾아가 함께 강좌를 기획하고 진행하기도 합니다. 언제든 여러분의 제안과 참여를 기다립니다.

  • 역사기행
  • 역사문제연구소는 근현대 역사의 현장을 직접 체험하며 현재적 의미를 살피는 역사기행 프로그램을 정기적으로 실시합니다. 강화도 답사에서 시작된 역사문제연구소의 ‘역사기행’은 다양한 방식과 주제로, 다양한 문제의식을 지닌 연구자들과 함께 진행되어 왔습니다.

    역사기행은 새로운 차원에서 역사적 공간을 바라보고, 나아가 공간에 얽힌 ‘역사’의 의미를 물으며, 그 시공간을 채워 온 사람들의 삶을 살펴보려 합니다. 함께 걸어갈 여러분을 기다립니다.

  • 토론마당
  • 역사문제연구소에서는 매년 2∼4 차례 비정기적으로 토론마당을 열어 역사학과 인접 학문 분야의 주요 쟁점을 논의하는 장을 마련하고 있습니다.

    토론마당은 단지 아카데미즘 안에서만 전개되는 토론을 지양하고 학술적인 쟁점과 논의들과 현실 사회와의 고리를 마련할 수 있는 가교가 되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토론마당에 역사 연구자만이 아니라 시민 여러분들께서 적극적으로 참여를 하시기를 기대합니다.

  • 특별기획
  • 역사문제연구소는 2013년 정전 60주년 특별기획 “역사, 평화를 이야기하다”를 시작으로, 특별주제 아래 세미나, 영화상영회, 역사기행, 토론회 등 다양한 행사를 진행하는 연속기획사업을 진행했습니다. 보다 다양한 방식으로, 보다 많은 이들과 역사를 고민하며 네트워크를 구축하고자 합니다.

    2014년에는 베트남 파병 50주년 행사 “베트남 전쟁, 다양한 경계 넘기”를, 2015년에는 해방70주년 연속기획 “해방”을 진행했습니다. 2017년에는 연속기획 “혁명”이 진행됩니다.

  • 기획모임
  • 역사문제연구소는 다양한 영역에서 나타나는 문제를 우리 역사와 현실 속에서 회원 여러분과 함께 인식하고 고민해보고자 하며, 이를 위한 여러 형태의 모임을 기획하고 지원합니다.

    모임은 역사연구자들과 시민들이 함께 만나고 공부하고 토론하는 장입니다. 책과 영화도 함께 보고, 대화도 나누며 사람들을 알아가는 모임의 자리는 모든 분에게 열려 있습니다.

혁명과 영화 상영회 예고편 트레일러

페이지 정보

작성일2017-08-16 조회수 : 485

본문

역사문제연구소 2017 연속기획 '혁명' 

혁명과 영화 상영회 예고 트레일러

 

 

■ ■ <<붉은 대기>> (1977)

크리스 마르케의 〈붉은 대기〉는 프랑스 68혁명에서 남미혁명까지 20세기 혁명의 역사를 다룬 장편 다큐멘터리이다. 영화에 등장하는 다양한 기록 필름과 생생한 인터뷰들은 20세기 세계혁명의 역사를 이해할 수 있는 매우 귀한 자료이다.

급진적이고 실험적인 영화감독으로 잘 알려진 마르케는 1950년대 후반 북한을 방문해 찍은 사진집(《북녘사람들》)을 남겼을 정도로 한국과도 특별한 인연이 있다. 특별상영 후 진행될 오픈토크에서는 영화평론가와 역사학자들이 함께 참여해 영화와 사진을 넘나드는 마르케의 작품세계에 대해 이야기 나누고자 한다. “우리는 기억하는 것이 아니라, 마치 역사를 다시 쓰듯 기억을 다시 써야한다.”고 말한 마르케의 문제의식은 오늘 우리에게도 여전히 유효하다.

- 상영일시 : 2017년 8월 26일(토) 오후 2시

- 상영장소 : 서울아트시네마(종로3가 서울극장 안)

- 상영 후 토크 패널: 김성욱(영화평론가), 신동규(창원대 사학과), 이규상(눈빛출판사 대표)

- 티켓 : 일반 8,000원, 청소년/경로/단체/장애인 6,000원, 관객회원 5,000원

 

■ ■ <<미국의 바람과 불>> (2011) 

유수의 영화제 상영, 수상작. 방대한 기록 영상물과 역사적인 영상자료를 활용하여 대한민국의 현재를 이야기하는 작품. 

<대한뉴스>등의 영상을 재편집하는 방식으로 영상을 통해 한미관계 65년사를 재현.

"“미군이 떠나가면 나라가 불행합니다. 

 미군이 떠나가면 경제가 흔들립니다. 

 미군이 떠나가면 사회에 혼란이 옵니다. 

 우리는 우방 미국과 더불어 함께 살기를 원합니다. 

 아멘” 

 미국 중심의 세계질서에 대한 믿음은, 

 마치 기독교와도 같았다."

- 상영일시 : 2017년 9월 1일(금) 오후 7시

- 상영장소 : 역사문제연구소 관지헌 (1호선 제기동역 도보 3분)

- 상영 후 토크 패널 : 이정은(진행, 역사문제연구소) 김경만(감독), 김은경(역사학연구소 연구실장)

- 참가비 : 1만원(알콜 및 다과 제공)

 

■ ■ <<파업전야>> (1990) 

이은, 이재구, 장동흥, 장윤현이 공동 작업한 노동 영화. 

영화집단 장산곶매의 두 번째 작품.

‘파업전야’는 1987년 인천 남동공단을 배경으로 노동조합 결성을 둘러싼 노동자와 회사 간 대결 양상을 그리고 있다. 실제 공장과 파업 현장에서 노동자들과 함께 촬영하여 노동운동의 전형을 보여주었다.국내 최초의 노동영화로서 정부로부터 상영 금지 처분을 당했다. 대학가를 중심으로 순회상영되는 동안 상영현장인 캠퍼스에 최루탄이 터지고 전경이 투입되는 등의 우여곡절을 겪으면서 대학생들은 전투조를 만들어 영화의 상영을 지켜냈다. 이렇게 전국 30만 관객을 동원, 이로 인해 이 영화가 몰고 온 파장은 독립영화계의 중요한 획을 그은 사건이 되었다. 또한 주류 상업영화는 아니지만 1980년대 후반과 1990년대 초 한국영화 운동이 한국사회와 어떤 영향관계를 주고받았는가를 짐작하게 하는 중요한 작품의 하나이기도 하다. 

- 상영일시 : 2017년 9월 8일(금) 오후 7시

- 상영장소 : 역사문제연구소 관지헌 (1호선 제기동역 도보 3분)

- 상영 후 토크 패널 : 이은(감독), 장미현(역사문제연구소 연구실장)

- 참가비 : 1만원(알콜 및 다과 제공)

 

 

역사문제연구소 페이스북 페이지 www.facebook.com/kistorypage 에서 영화제 초대권 및 상품을 드리는 이벤트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많은 관심과 참가 부탁드립니다!

 

*트레일러 제작 : 검은네모단

 

 

[이 게시물은 역사문제연구소님에 의해 2017-08-31 13:29:15 알림에서 복사 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