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문제연구소

이야기들

2017.4.22. 역사기행 '안산, 기억의 봄' 다녀왔습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일2017-10-20 조회수 : 63

본문

 

올 봄에도 전국역사교사모임과 합동 답사를 안산 일대로 다녀왔습니다. 

 

 

e8f8d3e2b57acb164974aba22bf08eb8_1508488310_4353.png
 

 

 

227BCF3E5902B7702A66F6

 

 

안산, 대부도 옆 선감도.

1942년 일제 강점기에 이 섬에는 '선감학원'이 있었다.

불량행위를 하거나, 우려가 있는 자를 교화시켜 사회에 진출시킨다는 명분으로 조선총독부가 세운 감화원.

 

지난 1월 21일 선감학원의 숨겨진 아픈 역사를 담아 컨테이너 3개동으로 조성된 선감역사박물관을 개관했다.

 

 

 

 

 

 

235A94455902BA1A0A8616

 

 

 

박물관에서는 개관 기념전으로 선감학원에 가장 오래 머물렀던 출신자의 이야기를 담은 <김춘근, 22년의 시간> 기념 전시 중이다.

 

8~18세 아이들은 노역과 학대, 폭행, 고문, 굶주림 등의 인권유린과 함께 탈출을 시도하다가 사망하거나 구타, 영양실조 등으로 희생당했다. 1945년 해방 이후에도 한국전쟁 발발 후 미군이 주둔했지만 열악한 환경은 여전했으며, 그렇게 1982년, 완전 폐쇄되기 전까지 이곳에는 모두 5,759명의 어린아이들이 입소해 그 가운데 수백 명이 목숨을 잃었다.

 

 

 

 

234421405902BE8E038D64

 

 

 

 

그리고, 우리는 이곳에 왔다...

 

 

 

 

 



출처: http://kistoryblog.tistory.com/entry/다녀왔습니다2017-봄-역사기행-안산-기억의-봄 [역사문제연구소 블로그]